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logo

  • P-ISSN1225-598X

동서양 주요 비블리오코스트의 미스터리와 진상

Mysteries and truth of the Major Bibliocaust in the East and West

한국문헌정보학회지, (P)1225-598X;
2022, v.56 no.4, pp.29-49
https://doi.org/10.4275/KSLIS.2022.56.4.029
윤희윤 (대구대학교)
  • 다운로드 수
  • 조회수

초록

책은 신성과 이성, 우상과 파괴, 찬양과 저주, 오만과 편견, 진위 등이 혼재하는 삶과 기억의 각주이자 지식과 지성의 기호다. 이러한 이유로 역대 제왕과 군주, 성직자, 지배자들은 검열과 금서, 분서와 파괴 등을 통해 책을 학살해 왔다. 고대사, 고고학, 전쟁사, 문화사, 문헌정보학 등에서 많은 연구가 수행되었으나 서양사관이 지배적이고 국수주의적 접근과 논리적 비약도 있다. 본 연구는 많은 미스터리와 쟁점이 혼재하는 이집트 알렉산드리아도서관 파괴, 몽골 제국의 바그다드 도서관 파괴, 그리고 조선총독부 한국사료 20만 분서설을 대상으로 진상을 추적하였다. 그 결과, 알렉산드리아도서관은 로마 제국이 지배할 때 완파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몽골 군대의 바그다드 도서관 학살은 서양의 날조와 극단적 과장이 아니라 역사적 사실이다. 그리고 조선총독부가 35년간 강탈․소각한 한국사료는 ‘20만권 +α’로 인식해야 한다. 사료 발굴을 통한 비블리오코스트의 배후와 행간을 추적하여 진상을 규명하는 연구는 계속되어야 한다.

keywords
분서 도서관 파괴 비블리오코스트 리브리사이드 문화 반달리즘 Book Burning Destruction of Library Bibliocaust Libricide Cultural Vandalism

Abstract

The book is a footnote of life and memory, a sign of knowledge and intelligence, including divinity and reason, idols and destruction, praise and curse, arrogance and prejudice, truth and falsehood. The past emperors, monarchs, priests, and rulers have been controlled or slaughtered by censorship and prohibition, burning and destruction, etc. In ancient history, archaeology, war history, cultural history, and library and information science, many studies have been conducted on the burning and destruction of books, but the Western perspective is dominant, and there are nationalistic approaches and logical leaps. This study traced the truth about the destruction of the Royal Library of Alexandria in Egypt, destruction of the Baghdad libraries by the Mongol Empire, and burning more than 200,000 volumes of Korean historical documents of Japanese Government-General in Korea among the major bibliocausts with many mysteries and controversial issues in the East and West. As a result, the Royal Library of Alexandria is most likely destroyed under the rule of the Roman Empire. The massacre of the Baghdad library by the Mongolian army is a historical fact, not the manipulation and extreme exaggeration of western society. And Korean historical documents have been stolen and burned by the Government-General of Chōsen for 35 years and should be recognized as ‘200,000 + α’. Lastly, On the premise of excavating historical materials, research to investigate the truth behind the blibiocaust or libricide should be continued.

keywords
분서 도서관 파괴 비블리오코스트 리브리사이드 문화 반달리즘 Book Burning Destruction of Library Bibliocaust Libricide Cultural Vandalism

한국문헌정보학회지